고가점·현금부자 '원베일리' 3만명 청약사태에 멘붕 4050 "경기도라도 쓸까…“"

김재환 기자입력 : 2021-06-20 16:17
넘사벽 대기수요에 공급절벽까지 '이중고'
래미안 원베일리 청약 소식에 4050세대가 절망에 빠진 모습이다. 10억원대 현금을 보유하고 청약가점까지 높은 ‘넘사벽 무주택자’ 대기 수요가 3만여명이나 터져 나왔기 때문이다. 최근 서울에 새 아파트 공급가뭄이 이어져 차라리 경기도·인천 로또 청약이라도 도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한숨도 나온다.
 

래미안 원베일리 투시도 [사진=삼성물산 제공]

2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래미안 원베일리(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 224가구 모집에 3만6116명의 1순위 청약이 접수됐다. 평균 161.2 대 1의 경쟁률이다.

이 단지는 분양가격이 주변 시세 대비 최소 13억원 저렴하게 책정된 이른바 ‘로또 청약’ 단지다. 시세보다 저렴해도 중도금 대출은 나오지 않는다. 가장 저렴한 전용면적 46㎡조차 9억원을 넘겼기 때문이다.

예상 최저 당첨 가점은 4인가구가 얻을 수 있는 최고 점수인 69점 또는 5인가구 74점 이상으로 예상된다. 사실상 무주택자 현금부자만 참여할 수 있는 잔치인 셈이다.

청약 대기자들 사이에서는 서울 청약을 포기해야 할 것 같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 가점 최저선이 부쩍 높아진 데다 언제 나올지 모르는 물량을 기다리다가 수도권에서 나오는 기회마저 놓칠 수 있어서다.

가점이 67점인 은평구 거주 40대 윤모씨는 ”1년째 서울 청약을 기다리는데 번번이 떨어지기만 한다. 수도권 로또 청약 단지(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도 넣어봤는데 당첨 가점이 너무 높아서 어림도 없더라“고 말했다.

지난달 18일 당첨자를 발표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의 경우 최저 당첨 가점이 69점이었다. A씨는 가점 내 경쟁에도 들지 못했다며 낙담했고, 이제 '평촌 트리지아' 분양일을 기다리는 중이다.

A씨는 ”지난해 말이나 올해 초면 서울에 나올 새 아파트 청약에 당첨될 수 있을 줄 알았다“라며 ”얼마나 더 무주택자로 살아야 할지 몰라 답답하다“고 했다.

실제로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서울에서 나온 새 아파트 일반분양은 고작 1706가구에 불과하다.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포함해도 1년6개월간 물량은 1만4181가구다.
 

[자료 = 부동산114]

부동산정보업체 아실이 인구변화를 토대로 추정한 서울의 연간 아파트 적정 수요량 4만여가구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셈이다.

부양가족이 없는 신혼부부는 더 큰 절망을 토로했다.

3년 전 결혼한 30대 초반 신혼부부인 정모씨는 ”인터넷 기본 홈페이지가 청약홈이다“라며 ”자녀 없는 딩크족이라 신혼부부 특별공급은 가망이 없어서 추첨제 일반분양과 생애최초특별공급은 나오는 대로 다 넣었다. 최근 1년간 30곳은 넘게 떨어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B씨는 ”최근 전세 계약을 갱신해서 2년 뒤까지 어떻게든 내 집 마련에 성공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때 전셋값은 도저히 감당할 수가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