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한산도함 찾아 전남도민 해상접종 참관..."참신한 아이디어"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6-19 14:46
전남 근해 정박 중인 한산도함서 희상 주민 대상 얀센 접종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전남 진도군 도서지역 주민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예방접종센터로 지정된 해군 한산도함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전남 진도군 관매도 근해에 정박 중인 한산도함을 방문해 해상 순회접종 현장을 참관하고, 질병청·군·지자체 등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해군 한산도함에서는 지난 14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전남 도서지역 30세 이상 주민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얀센 백신을 접종 중이다.

김 총리는 먼저 전남도청 보건국장으로부터 접종센터 운영계획을, 한산도 함장으로부터 해군 지원계획 및 함정소개 내용을 각각 보고받았다.

이후 김 총리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부심이 느껴진다"며 "도서지역 국민 한 분 한 분의 귀한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낸 질병청과 이에 협조해주신 지사님, 함장님을 포함한 군·지자체 관계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은 섬이 많아 타 시도에 비해 접종이 어려운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백신 1차 접종율(접종 대상자 대비)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면서 "단 한 분이라도 더 접종을 받으실 수 있도록 관계자분들께서 세심하게 지원해주신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더불어 "주민들, 방역당국·지자체·군·해경 간 이처럼 일체감을 형성한다면 어떤 어려운 상황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다시 한 번 민·관·군·해경 혼연일체가 돼 대한민국 국민들의 귀한 삶과 생명을 책임지고 있는 현장에 오게 된 것은 무한한 기쁨"이라며 "관매도 앞바다에서 이뤄진 이런 열정이 대한민국 전체, 전 지구촌에 전파될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관매도 주민들의 접종 현장을 참관한 뒤 백신보관장소와 의료지원시설 등 한산도함 내부도 살펴봤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