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24시간 지나도 검은 연기 치솟는 쿠팡물류센터
다음
18

계속되는 쿠팡 물류센터 화재 진화작업 (이천=연합뉴스)


지난 17일 발생한 쿠팡의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가 하루를 넘긴 18일에도 계속되고 있다.

이날 소방당국에 따르면 건물 지하 1, 2층을 태우던 불은 전날 오후 7시께부터 건물 전 층으로 확산한 뒤 밤새 맹렬한 기세로 타올라 현재는 건물 뼈대가 드러난 모습이다.

건물 안에는 택배 보장에 사용되는 종이 박스와 비닐, 스티커류 등 인화성 물질이 많아 여전히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온다.

인명 검색을 위해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전날 오전 11시 50분께 불길이 재확산할 당시 건물 밖으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구조대장 A(52) 소방경을 찾는 작업은 건물 내부 진입이 불가능해 전날 저녁부터 중단됐다.

한편 이번 화재는 전날 오전 5시 20분께 지상 4층, 지하 2층 연면적 12만7178.58㎡ 규모의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시작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