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절벽] 올해 서울 새 아파트 딸랑 '1706가구'…공급가뭄 당분간 지속될 듯

김재환 기자입력 : 2021-06-18 07:07
지난 1년 6개월로 시계열 넓혀도 고작 1만 가구 순증
올해 서울에서 심각한 수준의 공급가뭄이 실현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까지 시계열을 확장해도 1년 6개월간 신규공급은 고작 1만 가구에 불과했다.

이는 과거와 달리 집 지을 새 땅이 남지 않은 탓에 기존 조합원(원주민)에게 돌아갈 물량을 제외하고 극히 일부만 일반에 실질적인 공급으로 풀린 결과다.
 

[자료=부동산114 제공]
 

18일 본지가 부동산114에 의뢰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서울에서 신규 분양한 아파트는 총 8곳 4574가구 규모다. 하지만 이 중 일반공급은 1706가구에 불과했다.

예를 들면 신반포3차·경남아파트를 재건축해서 총 2990가구 규모로 짓는 ‘래미안 원베일리’에서 조합원분을 제외하고 일반에 공급하는 물량은 224가구밖에 안 되는 식이다.

최근 6개월간 지난 3월 분양한 780가구 규모 고덕강일제일풍경채를 제외하면 일반분양 물량이 200가구 이상인 곳은 2곳밖에 없었다. 대부분 나홀로 아파트였다는 얘기다.

올해 유일하게 단지급 순증공급을 낸 고덕강일제일풍경채조차 지난 2013년 이명박 정부에서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서 새롭게 개발한 땅에서 나온 물량이다.

지난해 12월 809가구 규모로 신규 분양한 힐스테이트리슈빌강일 역시 마찬가지다. 사실상 여전히 순증 물량 대부분은 이번 정부에서 새롭게 창출했다고 보기 어려운 이유다.

지난해 1월까지 시계열을 넓혀보면 총 45곳 4만6985가구가 신규 분양 아파트였으나, 일반공급은 전체 물량의 30%인 1만4181가구였다.

이 중 공공분양은 5곳(11%)에 불과했으나, 임대를 제외한 일반분양 가구 수는 전체 중 3575가구(25%)를 차지했다. 위례포레샤인17단지(1282가구)처럼 새로운 땅에 짓는 아파트여서다.

사업유형별로는 전체 중 19곳이 신규 분양이었고 26곳이 정비사업(재건축·재개발)이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서울에서 충분하다고 공언하는 물량과 현실 사이에서 괴리가 크다고 지적한다.

실제로 국토부는 지난 2·4부동산대책(3080 획기적 공급 확대방안)을 통해 서울에서 오는 2025년까지 약 32만 가구 규모의 공급할 땅을 확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발표자료에 포함되지 않았으나, 추후 확인 결과 이 중 일반에 실질적으로 공급되는 물량은 10만 가구 내외로 추산됐다.

정부가 용적률을 대폭 완화하는 조건으로 새롭게 제시한 ‘공공참여형 정비사업(공공직접시행·공공도심복합개발·주거재생 혁신지구)’ 역시 근본적으로는 정비사업이기 때문이다.

공급가뭄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정보업체 아실에 따르면 올해 예정된 서울 새 아파트 입주물량은 1만9343가구에 불과하다.

이는 지난해(3만9320가구)와 2019년(4만539가구), 2018년(3만4151가구)뿐 아니라 인구변화를 토대로 추정한 서울의 연간 적정물량 4만7876가구를 크게 밑돈다.

문제는 오는 2022년(1만3132가구)과 2023년(1만1723가구), 2024년(3742가구)까지 줄곧 공급가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익명을 요청한 부동산 관련 연구기관 관계자는 "정부는 정비사업이 주요 공급수단인 서울에서 순증물량이 아니라 계속 전체 준공 수를 기준으로 충분한 공급량을 강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과거와 공급물량을 단순 비교해서 몇 가구가 더 많다는 식으로 생각해선 안 된다"며 "새 땅을 개발해서 공급하는 비율이 매년 점차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