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유엔 가입 30주년 기념 국제포럼 개회사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 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슬로베니아 외교장관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는 평화, 자유, 번영이라는 유엔(UN·국제연합)이 지향하는 가치를 한반도에서 완전히 구현시키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7일 올해 한국의 유엔 가입 30주년을 맞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유엔 가입 30주년 국제포럼' 영상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한반도를 넘어서 전 세계 모든 이들의 일상에도 평화가 자리 잡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지난 1991년, 남북한의 동시 유엔 가입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가 평화공존의 길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는 희망을 품었다"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 후에는 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흔들림 없이 노력해왔고,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도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한국과 유엔의 역사는 평화, 자유, 번영을 향한 유엔의 가치를 전 세계에 보여준 좋은 사례"라며 "전쟁으로부터 재건과 성장을 이룩하는 전 과정에 유엔은 한국과 함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냉전의 현실 속에 한국의 유엔 가입은 1991년 9월 17일에야 이뤄졌다"며 "늦은 출발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지난 30년간 유엔에서 우리의 역할과 기여를 꾸준히 확대해 왔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두 차례에 걸쳐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을 수임했고 유엔 사무총장과 총회의장, 경제사회이사회 의장, 인권이사회 의장, 평화구축위원회 의장도 배출했다. 유엔에 대한 재정 기여와 개발협력 지원에서도 세계 10위권의 핵심 기여국이 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최근의 국제환경 변화는 우리에게 그간의 성과를 뛰어넘는, 보다 큰 역할을 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분쟁해결과 평화 달성 위한 통합적 접근 노력 강화 △새롭게 부상하는 안보 위협에 대한 선제적 대처△미래 세대 평화를 위한 포용적 역량 결집 등을 약속했다.

끝으로 정 장관은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해주신 여러분들의 소중한 의견이 한국과 유엔의 새로운 30년을 열어나갈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개회사를 마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