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검찰 조직개편·인사 "거의 가닥 잡혀있다"

김태현 기자입력 : 2021-06-17 10:09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검찰 조직(직제)개편안·중간급 간부 인사와 관련해 "거의 가닥이 잡혀간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7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직 김오수 검찰총장을 만나진 않았지만, 이번 주 중 만나려고 한다"고도 했다. 이어 "실무선에선 충분히 교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과 만나 조직개편안·중간 간부 인사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할 것이라는 뜻을 내비쳤다.

박 장관은 "몇 가지 쟁점이 있고, 인사에 대한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에 관한 것은 지금 충분히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회동 시기를 두고는 "꼭 평일에 만나란 법은 없다"며 "한주는 일요일까지 포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직제개편안이 다음 주 국무회의에 올라갈 가능성에 대해서는 "진행 정도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