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이재명 '가짜 약장수' 발언에 "토론 봉쇄하는 폐쇄적 인식"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16 19:58
"국민 참여할 수 있는 방식으로 경선 변화해야"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 '가짜 약장수'라며 반대 견해를 드러낸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당내 의원들에게 보냈다. 윤 의원은 대선 출마를 앞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윤 의원은 16일 "어제 더민초(민주당 초선의원 모임) 회의에서 경선 연기를 주장한 의원들을 향해 이 지사는 '가짜 약장수'라고 말했다. 당의 앞날을 걱정하는 의원들의 의견을 '가짜 약을 팔고 있다'고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원들의 건강한 토론 자체조차 봉쇄하겠다는 폐쇄적 인식에 심각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저는 경선의 시기보다 방식이 더 중요하다고 보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게다가 대선 경선은 지금의 수세 기조를 뒤집을 기회여서 당 선거기획단이 혁신적 경선 방식을 도입하고 그 방식에 맞춰 시기를 조정하자는 의견을 냈던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윤 의원은 △참여형 △패자도 승자가 되는 방식 △축제·혁신형 경선 등을 새로운 선거 방식으로 제안했다. 윤 의원은 "국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법은 현장 상황(후보자 간 토론)을 TV로 지켜보면서 자신의 휴대전화로 손쉽게 투표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토론이 진행되는 동안 1회에 한 해 투표권을 부여하자고 제안했다.

또 윤 의원은 "후보자들에 대한 스토리텔링과 팀플레이를 통한 협업의 경험, 성공과 실패를 쌓아가면서 시청자(국민)와 후보자들은 끈끈한 감성적 연대를 갖게 된다"라고 했다. 이어 "패자들에게까지 만들어진 팬심의 힘이 바로 (오디션) 프로그램의 성공 요인이며 특정 후보가 아닌 민주당 전체에 대한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기폭제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지금의 경선 방식은 평탄한 패배의 길"이라며 "당내 경선기획단에서 진지하게 논의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설문이나 당원 여론조사 등을 통해 의원 모두의 의견을 물어줄 것을 당 지도부에게 건의한다"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