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문전자 주가 2%↑…황교안 때문에 상승?

정세희 기자입력 : 2021-06-16 14:3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성문전자 주가가 상승 중이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성문전자는 이날 오후 2시 33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75원 (2.67%) 오른 2885원에 거래 중이다.

성문전자는 대표가 황교안 전 대표와 같은 성균관대 출신으로 알려지면서 '황교안 테마주'로 분류돼왔다.

황 전 대표는 13일 경북 경주시 월성원자력발전소를 방문 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국민의 가장 아픈 부분들을 전국을 다니면서 현장을 보고 관련 정책을 가다듬으려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탈원전 정책으로 지역주민들이 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며 "원전 문제는 경제·민생문제이며 지역발전의 힘이기에 가장 먼저 방문했다"라고 덧붙였다.

당내 대권 경선에 대해선 "올해 안에 여러분이 나서서 정권교체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많을수록 좋다"며 "당 밖에 있는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들어와야 한다"라고 했다.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대표, 홍준표 전 대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들어와 힘을 모아서 현 정부의 민생파괴 경제파괴에 대해서 심판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그 한 부분의 역할과 책임감을 느끼고 하겠다. 제가 이대로 앉아있을 수는 없지 않냐"며 "정권교체를 위해서 제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대권 도전 선언 시기를 묻자 "정권교체를 위해서 모든 것을 다할 것이다. 언젠가는 문지기라도 할 것이다"라면서도 "대권 도전은 선언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