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이준석 향해 "그동안 페미니즘 오해 조장하는 화법 써...책임감 있게 발언해야"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16 11:21
"이준석의 공정은 '시험의 공정'…만병통치약 될 수 없어"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10만서명 보고 및 입법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당대표 되기 전 마치 일부의 페미니즘이 모든 페미니즘을 대표한다는 식으로 굉장히 적극적으로 오해를 조장하는 화법을 아주 반복해서 썼다. 심지어 다분히 의도적인 느낌이었다"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16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당대표가 되신 이후 좀 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페미니즘에 대한 발언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페미니즘은 굉장히 여러 갈래가 있다"라며 "차별금지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페미니즘, 모든 성별은 평등하게 존엄해야 하고 남성도 여성도 성전환자(트랜스젠더)도 모두가 평등하게 인권을 보장받아야 정말 모든 사람의 인권이 지켜진다고 보는 페미니즘이 있다"라며 "저는 이런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다만 "어떤 페미니스트들은 '오직 생물학적인 여성의 인권만 중요하고 성전환자(트랜스젠더)나 남성의 인권은 중요하지 않다'라고 주장하시는 분들도 있고, 심지어 '여성에 대한 폭력만 폭력이고 남성에 대한 폭력이 폭력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분들도 있다"라고 했다. 이어 장 의원은 "저는 이런 관점에 동의하지 않는다. 아마 많은 시민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장 의원은 이 대표의 당선과 관련해 "30대 청년 당대표, 심지어 제1야당 대표의 탄생이라는 것은 정치에 있어서 나이가 본질적 제약이 될 수 없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는 사례를 남겼다는 점에서 진심으로 축하할 만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나 그는 "지금까지 종합해보면 이준석의 공정은 '시험의 공정'이다. 모든 사회문제에 있어서 만병통치약이 될 수는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1야당 대표의 책무가 단순히 새로운 '정치 수능'을 만들어서 출제자가 되는 것이 아닌 모든 사람의 인생이라는 시험에서 한 사람의 시민도 낙오하지 않게 만드는 것이 정치인의 역할" 이라며 "이런 것을 잊어버리고 시험에만 매몰돼선 안 된다"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