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드론 공급…“강풍에도 적합”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6-15 11:30
대한항공이 자체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론’을 제주소방안전본부에 공급한다. 이 드론은 제주의 강한 바람에도 적합한 것이 특징이며 현장 실시간 모니터링과 실종자 수색 용도로 활용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4일 제주소방안전본부와 ‘소방전술용 드론 사업’ 계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대한항공이 2016년부터 개발하고 있는 하이브리드 드론은 내연기관과 배터리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했다. 기존 배터리 타입 드론의 운행 시간(30분)보다 1시간30분 더 운용할 수 있다. 

또 다양한 환경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성능을 2배 이상 높였다. 최대 비행고도 500m, 속도는 시간 당 72km에 다다르고, 영하 20℃에서 영상 45℃의 온도에서도 정상 운영할 수 있다.

특히 초속 14m의 바람에도 견딜 수 있도록 내풍성을 높여 바람이 강한 제주지역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대한항공이 제주소방안전본부에 공급하는 하이브리드 드론은 날개를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딩암 방식이다. 연료탱크도 효율적으로 개선해 기존 모델보다 비행 준비 시간이 크게 단축되고 편의성도 향상됐다.

전자광학(EO) 및 적외선(IR) 카메라로 고해상도 영상을 촬영하고 실시간 전송을 통해 정확한 현장 확인이 필수인 소방업무에 활용도가 높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대한항공의 하이브리드 드론을 이미 운영 중인 사고관리시스템과 연계해 사고‧화재 현장 실시간 모니터링 및 구조대 접근이 어려운 지역의 실종자 수색 등의 용도로 활용할 예정이다. 제주 지역의 안전사고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비가시권 원격모니터링 체계도 구축한다. 

대한항공은 부산시와 해‧공군에 하이브리드 드론을 공급해 활용성을 이미 검증받은 바 있다.

하이브리드 드론. [사진=대한항공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