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송출비 최대 90% 지원”...방통위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지원사업’ 2차 공모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6-15 10:26
올해 소상공인 136개사에 12억2000만원 지원 지원받은 소상공인, 매출 13.5%·고용 27.2% 증가

방송통신위원회 현판 [사진=아주경제]

방송통신위원회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와 함께 ‘2021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 사업’ 2차 공모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 사업은 방통위가 소상공인의 성장과 지역 방송광고 시장 활성화를 위해 2020년에 시작한 사업이다. 소상공인이 방송광고를 제작해 지역의 방송매체를 통해 송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는 소상공인 136개사에 총 12억2000만원의 방송광고 제작비와 송출비를 지원한다. 지난 2월에 1차 공모를 통해 지원대상 95개사를 선정했고 이번 2차 공모에서는 총 41개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소상공인 확인서를 발급받은 소상인과 소공인이다.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방송광고 제작비 또는 송출비의 90%를 최대 9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게 된다.

지원 대상자에게는 해당 지역의 광고 전문가를 통해 방송 광고 제작과 송출을 포함한 마케팅 전반에 대한 1대1 맞춤형 컨설팅 지원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된 소상공인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의 방송광고 송출비 할인 사업(방송광고비 최대 70% 할인)도 지원할 수 있다.

실제 지난해 지원받은 소상공인들은 해당 사업을 통해 기업 인지도 상승과 매출이 신장했다며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지원받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효과를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전년 대비 매출은 13.5%, 고용은 27.2% 증가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72.5%로 나타났다.

신청은 이날부터 오는 30일까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사업 전용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심사를 거쳐 오는 7월 19일에 선정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