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통화량 한달 만에 50조원 늘었다…또 사상 최대폭 상승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6-15 12:00
한은 "시중 통화량(M2) 3363조7000억원…전월 대비 1.5% 증가" 주택대출ㆍSKIET 등 공모주 청약수요 영향…수시입출식예금 20조 ↑

[표=한국은행]

4월 시중 통화량이 한 달 만에 50조원 이상 늘면서 역대 최대치를 또다시 갈아치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저금리 기조 속 민간부문에 대한 신용공급 확대 영향으로 시중에 풀린 돈은 어느덧 3400조원에 육박했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4월중 통화 및 유동성'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월 시중 통화량은 광의통화(M2) 기준 3363조7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50조6000억원(1.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증가폭은 지난 2002년 통계편제 이후 최대 수준이다. 전년 동기(평잔·원계열)와 비교하면 11.4% 증가했는데 이 역시 지난 2009년 3월(11.1%)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광의통화는 각 경제주체들이 통화를 얼마나 보유하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로,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중 가장 보편적으로 활용된다. 현금과 수시입출금식 예금, 요구불예금과 같이 바로 현금화가 가능한 협의통화(M1)에 2년 미만 정기예적금, 수익증권, 단기금융펀드(MMF) 등까지 포함시킨 개념으로 쉽게 현금으로 인출 가능한 현금성 자산을 의미한다.

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 통화량이 9조9000억원 확대됐다. 주택자금대출을 중심으로 일부 자금수요가 지속된 데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청약증거금 80조9000억원) 등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수요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또 중소기업 대상 정책금융기관 금융지원 자금 유입과 증권사 공모주 청약자금 유입으로 기업과 기타금융기관도 각각 15조7000억원, 16조9000억원씩 늘었다. 사실상 모든 경제 주체에서 광의통화가 증가한 셈이다.  

상품별로 살펴보면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20조4000억원), MMF(9조8000억원), 2년 미만 금전신탁(9조3000억원) 등이 증가했다.

단기자금 지표인 M1(협의통화)은 전월대비 2.3% 증가한 1258조4000억원으로 M2 증가율보다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M1은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해 높은 수익률을 좇아 움직이기 쉬운 자금을 의미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