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참여정부 관계자 "이준석이 안철수 '전입 고참'인데..."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6-14 20:47

[사진=연합뉴스]


참여정부 관계자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태도를 지적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한 관계자는 “생물학적 나이로는 안 대표가 23살 위인 건 맞지만 정치 입문 날짜로 따지면 이 대표가 9달가량 빠르다. 군대식 용어를 빌자면 '전입 고참'인 셈”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와 안 대표는 지난 12일 오후 노원구 상계동 한 카페에서 만나 1시간가량 대화를 나눴다. 이후 안 대표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정치선배로서 배려해주는 차원에서 만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앞서 관계자는 “여의도 정치 문화의 관례로 보면 선후배의 기준이 나이도 중요하지만 정치권에 누가 먼저 발을 들여놓았냐와 누가 다선인가가 주요 변수다”고 전했다.

이어 “물론 안 대표는 국회의원을 역임했고 이 대표는 0선의 원외인사이긴 하지만 정치권 입문 날짜를 따져보면 안 대표는 2012년 9월 19일이고 이 대표는 2011년 12월 25일이다. 정당 입당 날짜로 치면 분명 이 대표가 선배임에 틀림없다. 그런데도 '정치 선배' 운운한 안 대표는 뭔가 착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안 대표가 2011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사실상 정치권에 소환된 점을 감안하면, 이 대표가 안 대표의 정치 입문 선배로 단정할 수는 없다는 반론도 나온다.

한편 이 대표와 안 대표는 1km 정도 거리를 두고 사는 상계동 주민이다. 두 사람은 이번 만남에서 배석자 없이 만나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에 대한 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