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삼청공원 입구 공영주차장 170면 연내 착공"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6-14 17:14
주차장 건립, 지난 20여년간 이 일대 주민들의 숙원사업 국유지 이용위해 법 개정 건의…지방자치단체·기관 협력으로 국유지 이용가능

주차장 조감도. [사진=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가 삼청공원 입구에 있는 국군서울지구병원 부지에 지하 2층·170면 규모의 공영주차장을 연내 착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종로구 관계자는 "주차장 건립은 지난 20여년간 이 일대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다"며 "삼청동과 북촌한옥마을에는 미술관과 박물관 등의 문화시설과 음식점·카페 등 각종 상업시설이 주거지와 혼재해 있고 유동인구가 많다"고 설명했다.

앞서 해당 부지는 국유지이기 때문에 종로구가 공영주차장을 만드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종로구는 부지를 이용하기 위해 지난해 국유재산법 개정을 요청했다. 결국 국유재산법이 개정되면서 지방자치단체가 기관 간 협력을 토대로 국유지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총건설비 220억 가운데 국·시비 120억원 확보를 앞두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투자심사가 지난 3월 완료된 상태다. 지난달에는 기획재정부의 국유재산 영구시설물 축조 승인을 통과했고 설계가 완료되는 대로 연내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영종 구청장은 "이번 공영주차장 건립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주거지 주차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선도모델"이라며 "앞으로도 부지 확보가 가능한 곳을 물색해 주민 삶에 편리함을 더해 줄 공영주차장을 등 사회 기반시설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