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 FOMC 관망심리에도 개인 순매수에 '사상 최고치'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6-15 07:31

14일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2.81포인트(0.09%) 상승한 3252.13으로 마감하며 1주일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사진은 서울 명동 소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코스피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둔 관망심리 속에서도 개인의 순매수 움직임에 힘입어 상승하며 1주일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81포인트(0.09%) 상승한 3252.13으로 마감했다. 기존 최고치였던 지난 7일 종가 3252.12보다 0.01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0.28포인트(0.01%) 오른 3249.60으로 거래를 시작해 장 중 등락을 거듭했으나 오름세로 마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따른 미·중 갈등 우려가 부각되기도 했으나 시장 영향력은 제한적이었다"며 "개인의 현·선물 순매수세가 증시 하단을 지지하는 가운데 6월 FOMC 회의를 앞두고 관망심리가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코스피 사상 최고치 경신을 주도한 것은 개인이었다. 개인 투자자들은 유가증권시장에서 3543억원을 순매수했다. 특히 삼성전자(2642억원)와 POSCO(522억원), 신한지주(352억원) 등을 대거 사들이며 지수 하락을 방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3331억원, 243억원을 순매도하며 차익 실현에 나섰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카카오와 셀트리온이 5%대 급등세로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의 경우 카카오손해보험 보험업 인가 등에 따른 가치 부각으로 연일 급등세를 보였다. 셀트리온의 경우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3상 시험에서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했다는 소식에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과 함께 오름세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 시장에서 셀트리온제약은 12.82% 상승 마감했고, 셀트리온헬스케어는 4.93% 올랐다.

한편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28포인트(0.63%) 상승한 997.41로 마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