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팬클럽 기부'…서울숲 주변에 '별빛정원' 생긴다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6-14 11:15
2012년 첫 팬클럽 후원 사업 이후 59번째…공원과 숲 새롭게 조성

사업 위치도 및 현황도. [사진=서울시 제공]


트로트 가수 임영웅의 팬클럽 '영웅시대 with hero(이하 영웅시대)'의 후원금으로 나대지가 정원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올해 8월 말까지 영웅시대의 후원금 3000만원으로 서울숲 중앙호수 주변의 나대지를 '별빛정원'으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500㎡ 규모의 나대지에는 호수를 관망할 수 있는 산책로와 벤치를 조성한다. 또 분수를 정비하고 주변으로는 다양한 수목과 초화류를 심을 계획이다.

서울숲을 찾는 시민들에게 잠시 쉬어 가는 휴식공간과 새로운 사진촬영 공간으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고 서울시는 기대한다.

서울숲은 시민들의 도시숲으로 자리 잡은 뒤 16년 동안 수많은 시민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숲 근처 녹지공간은 훼손됐고 나대지로 바뀌는 곳도 있었다.

서울시는 2012년 '신화숲'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다양한 연예인의 팬클럽 후원을 통해 공원과 녹지 빈 공간에 숲과 정원을 조성했다. 이번 '별빛정원'은 59번째다.

앞으로 서울시는 영웅시대, 서울숲컨서번시와 함께 민관 협력으로 상호 소통하면서 추진할 계획이다.

최윤종 푸른도시국장은 "도시녹화사업 추진에 대해 영웅시대의 자발적인 후원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서울을 만들고 시민들에게도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