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해외 접종완료자 가족 방문 시 격리 면제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6-13 16:27
김 총리 “진단검사 등 방역 조치는 그대로 유지” ‘중요사업·직계가족방문’ 목적

[사진=연합뉴스]

7월부터 해외에서 접종을 완료하면 국내 입국 시 심사를 거쳐 격리를 면제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음 달부터는 해외에서 접종을 완료하면 국내의 직계가족 방문이나 중요한 사업·학술·공익 목적으로 입국할 경우 심사를 거쳐 격리를 면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진단검사 등 꼭 필요한 방역 조치는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는 방침이다.

김 총리는 “이번 조치로 오랫동안 고국을 찾지 못한 교민과 유학생, 기업인 등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것”이라며 외교부와 관계부처가 변경되는 제도를 미리 안내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김 총리는 “방역 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는 상호주의 원칙하에 접종증명서를 인정하고, 접종을 마친 출입국자는 서로 격리를 면제하도록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14일부터 3주간 현행 거리두기 단계가 유지된다. 김 총리는 이와 관련 “많은 국민이 찾는 실외 스포츠 경기와 대중음악 공연은 입장 인원을 완화해 방역에 문제가 없는지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3주간은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준비하는 기간”이라며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넌다'는 자세로 3주간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