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신용보고서] 한은 “국내 장기금리 상승, 실물경제 긴축 영향 적을 것”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6-10 12:00
한은, 10일 '통화신용정책보고서' 발표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국내 장기금리(국고채 10년물 금리) 상승 기조에 대해 거시경제 여건 개선과 통화정책 기대 변화 등이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이 같은 상승세가 거시경제 여건 개선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만큼 실물경제 긴축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10일 발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통해 “국내 장기금리 상승은 국내외 거시경제 여건 개선과 통화정책 기대 변화, 국채 발행물량 증가, 주요국 국채금리 상승 등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밝혔다.

현재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지난해 7월 말 저점(1.28%)을 기록한 이후 꾸준히 상승해 지난 3월 이후에는 2%를 상회하는 수준에서 등락을 이어가고 있다.

한은은 국내외 경기 회복세와 물가 오름세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그에 따른 통화정책 완화 정도 조정이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시장의 기대감이 금리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진단했다. 또 국채 발행규모 증대 등 확장적 재정정책 역시 경기 회복세 강화와 동시에 일시적 금리상승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이 같은 장기금리 움직임이 향후 실물경제 긴축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장기금리 상승은 기본적으로 금융긴축 요인이기는 하나 경기가 동반해 상승하는 경우 물가상승 등으로 인해 실질 장기금리 상승이 제한되고 경제주체들의 위험신호도 지속되면서 소비와 투자를 증대시키는 만큼 실물경제 긴축을 상쇄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은은 “과거 사례 등에 비춰볼 때 국내외 경제지표와 통화정책 시그널, 국채 수급 상황 등에 따라 장기금리의 단기적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며 “장기금리 추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 시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