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국민의힘, 머리 쓰지 말고 권익위에 전수조사 의뢰하길"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6-09 22:01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도 권익위에 전수조사 의뢰"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월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국민의힘도 머리 쓰지 마시고 국민권익위원회에 함께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대변인이 '감사원에 조사 권한이 없다는 내용이 뒤늦게 파악됐다'고 밝힌 것을 두고 "전수조사는 피하고 싶은데 받는 척은 해야되니, 이런 무리수가 나온 게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전날 민주당이 권익위 조사 결과를 수용해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발견된 의원들에게 탈당을 권고한 것을 언급하며 "국민의힘은 권익위 조사가 공정하지 않다며 감사원 조사를 받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감사원법 제24조 제3항에 따르면, 국회 소속 공무원은 감사원의 감찰 대상이 아닌데, 굳이 감사원 조사를 받겠다고 한다"며 "감사원도 우리 당 송기헌 의원님 질의에, 국회의원은 직무 감찰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공직자의 부패행위를 조사하고 규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기관이 국민권익위원회"라며 "우리 당에 이어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도 권익위에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님들이 늘 말씀하시듯,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며 "권익위가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된 사안을 공정하지 않게 다룰 것이라 생각하기 어렵다. 만약 그런 일이 발생한다면, 권익위의 존립이 위태로워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은 시간 끌지 말고 바로 권익위원회에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하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