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감사원에 소속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요청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09 17:59
“자발적 조사 의뢰는 가능하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부터),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 원내대변인이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9일 소속 의원 전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요청했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와 강민국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감사원을 방문해 조사의뢰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의원 102명 전원과 배우자, 직계 존·비속에 대해 부동산 취득 경위와 비밀누설, 미공개정보 활용 등 직권남용 관련 사항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추 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감사원이 가장 제대로 조사할 수 있는 기관”이라며 “시간 끌기와는 관계가 없다”고 했다.

특히 감사원이 국회의원을 조사할 권한이 없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지적에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감사원법상 직무감찰 대상에 국회의원이 포함되지 않지만, 자발적인 조사의뢰에 대해서는 조사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추 수석부대표는 ‘감사원이 거부할 경우 권익위 조사를 받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감사원에서 가부 입장이 있고 난 이후에는 어떠한 방식이라도 철저하게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조사할 수 있는 곳을 검토해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권익위도 법률상 ‘공공기관을 실태 조사할 수 있다’고만 돼 있어 국회의원을 조사할 근거가 미약하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