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톡톡] 이재명 “與 지도부 탈당 결단에 경의…부동산투기조사 특별법 만들자”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6-10 00:00
"국민의힘, 축구경기 뛰는데 농구심판 내놓으라는 억지 그만 부려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에서 의혹이 제기된 12명의 의원에 대해 출당‧탈당조치를 내린 것을 두고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탈당권유를 한 송영길 대표와 당 지도부의 고뇌어린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9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페이스북을 통해 “탈당 권유를 받은 분들께는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 이 아픈 과정이 진실을 밝히는 시작이 되길 바란다”며 “민주당 12명 의원의 출당 결정이 헛되지 않으려면 본질로 직진해야 한다. 국민이 원한 것은 부동산 투기공화국을 제도적으로 혁파하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체 고위공직자와 국회의원, 그 친인척들의 부동산 투기여부에 대해 특별조사를 의무화하는 고위공직자 부동산투기조사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공직을 활용해 얻은 부동산 정보로 사적 이익을 탐할 수 없도록 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법도 즉시 통과시켜야 한다. 대한민국에 투기로 불로소득을 챙기는 고위공직자나 국회의원은 단 한명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진짜 공정'을 추구하는 정치세력이 누구인가는 이러한 과정 속에서 만천하에 드러나게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지난달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날로 심각해지는 자산 불평등을 개선하기 위해서라도 부동산 투기를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집권여당이 그것을 현실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익위가 아닌 감사원으로부터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고집을 부리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부동산 불법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와 환멸, 공직사회 불신이 하늘을 찌르고 있는 엄중한 시국에 감사원이 아니면 조사를 안받겠다는 국민의힘 주장이 황당무계하다”며 “소속의원 전원에게 전수조사 동의를 받아놓고도 사실상 전수조사가 불가능한 방법을 주장하는 이중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전현희 위원장은 자진해서 직무에서 배제됐으며 야당이 추천한 조사위원이 포함된 특별조사단이 조사를 시행했다”며 “그러니 ‘민주당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어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하지 못한다’는 국민의힘 지적은 이번 조사에 있어서 만큼은 사실왜곡이고 감사원 조사의 정당성 근거가 될 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축구경기 뛰는데 농구심판 내놓으라는 억지는 그만 부리길 바란다”며 “도망갈 핑계대지 말고 떳떳하게 권익위 전수조사를 받으라. 국민의힘 의원들로서는 두려운 일이겠지만 그것이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마땅한 도리이며 선출직 공직자의 최소한의 의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