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10개 중 5개’ 한 달간 50% 이상 폭락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6-09 07:3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상화폐(암호화폐)의 급락세가 이달에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한 달간 코인 10개 중 5개는 50% 이상 폭락했다. 이에 시장에선 폭락장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9일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117개의 상장 자산 중 116개가 한달 전보다 값이 떨어졌다.

가장 낙폭이 컸던 건 퀀텀으로 67.95%가 주저앉았다. 이외 온톨로지(-66.92%), 리스크(-64.50%), 스와이프(-64.31%), 아이콘(-64.20%), 비트코인골드(-62.33%)를 포함한 14개 코인이 60% 넘게 폭락했다.

50% 넘게 빠진 코인은 54개(46%)에 달한다.

비트코인과 도지코인은 한 달 전보다 각각 46.51%, 46.37% 내렸다.

최근 한 달 사이 가격이 오른 유일한 코인은 쎄타퓨엘이다. 이 기간에 29.47% 상승했다.

향후 상황도 좋지 못하다. 미국을 중심으로 각국이 유동성에 대한 태도를 기존 완화에서 긴축으로 바꾸는 건 하락세를 부추길 수 있는 대목이다. 한국은행도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공식적으로 거론한 상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