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여행도 '비대면'…홍콩·일본·대만 학생 5000여명, 온라인으로 '한국여행'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6-09 00:00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코로나19는 수학여행 판도도 '비대면'으로 바꿨다. 최근 해외 학생들이 '온라인'을 통해 한국의 관광지를 경험하고, 국내 학생과 교류하는 등 이색 수학여행을 즐겨 눈길을 끈다. 현지 반응도 뜨겁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디지털 한국 수학여행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한국 학생들과 교류하고, 한국의 먹거리와 케이팝, 유명 관광지 등을 가상 체험하는 코로나 시대 디지털 교류 콘텐츠다.

가장 먼저 이 프로그램을 운영한 곳은 관광공사 홍콩지사다. 지사는 지난 4월 15일 홍콩 크리스트 콜리지(Christ college) 중학생 120명을 대상으로 이 프로그램을 진행, 호응에 힘입어 오는 7월까지 총 20개 학교 3900여명의 학생 참가 신청을 받았다. 코로나 확산 이전인 2019년도 방한 수학여행을 온 홍콩 학생 수(3209명)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라는 점이 놀랍다.

대만에서 지난 5월 까오슝여고를 대상으로 시작한 프로그램에는 연간 400여명의 참가가 예상된다.

일본에서도 1200여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7월부터 이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용재 관광공사 동북아팀장은 "코로나 시대에 멈춰버린 학생들의 교육과 교류를 디지털 한국 수학여행 프로그램을 통해 회복하고, 코로나 이후 방한 수학여행 회복을 위한 시장 선점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사는 향후 각 학교의 요청사항을 반영해 프로그램 등을 구성하고, 이를 지속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