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칸 미군철수로 치안 악화...외교부 "체류국민 전원 철수 요청"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08 18:10
오는 20일까지 전원 철수 요청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3일(현지시간) 보안요원들이 폭탄테러로 처참하게 부서진 차량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정부가 미군 철수로 내전 상황이 격화된 아프가니스탄에 주재하는 우리 국민에게 오는 20일까지 전원 철수를 요청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기자들과 만나 "미군 철수에 따른 아프간 현지 치안 악화에 매우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다행히도 아직 대사관이나 한국인을 타깃으로 삼거나 그 주변에서 공격이나 테러가 일어나진 않는다"면서도 "아프간이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치달을 수 있는 만큼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대응으로 오는 20일까지 철수를 강력하게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프간에 주둔 중인 미군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군은 지난달 1일부터 아프간에서 철수를 시작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월 백악관 트리티룸에서 연설을 통해 "미국의 가장 긴 전쟁을 끝내야 할 시간"이라며 "아프간 주둔 미군을 지휘하는 네 번째 미국 대통령으로 이 책임을 다섯 번째 대통령에게 넘기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2001년 9‧11 테러로 촉발한 전쟁은 미군 사망자 2300명과 부상자 2만명을 남겼고, 2조 달러(약 2230조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미국은 오는 9월 11일까지 철수를 마무리할 계획이지만 미군이 철수한 지역에서 이슬람 무장조직인 탈레반이 주도권을 잡기 위해 아프간 정부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고 있다. 

아프간 내전 상황에 대비해 호주대사관은 지난달 28일 이미 철수했다. 이외에도 다른 국가 역시 공관 인력을 감축하면서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현재 아프간에는 주아프간 한국 대사관 직원들을 제외하고 소수의 재외국민이 사업상의 목적으로 체류하고 있다. 여행금지국가로 분류되는 아프칸은 사증이 발급되지 않아 체류하는 재외국민은 복수국적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