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위기아동 선제적 발굴 효과 '톡톡'

(울산) 정종우 기자입력 : 2021-06-08 14:04
현대미포조선, 아동자립 디딤씨앗통장 후원금 전달

울산시청  전경.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와 현대미포조선이 아동복지와 자립에 나서고 있다.

◆ 울산시, 아동복지발굴시스템으로 위기아동 선제 발굴

울산시는 지난 2월부터 빅데이터를 활용한 '복지 사각지대 발굴시스템'에 통보된 만 5세 미만 아동에 대한 조기방문으로 현재 95명에 대해 공적‧민간 지원을 했다고 8일 밝혔다.

'복지 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은 보건복지부에서 격월로 공공요금 체납, 실직 등 35종의 경제적 위기 징후 자료를 전송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복지 담당 공무원이 방문‧전화 상담을 실시해 긴급복지, 기초생활수급 등 공적지원과 민간 후원을 연계하는 제도다.

울산시는 시스템상 조기개입이 필요한 발굴대상 만 5세 미만의 아동 1만 206명 가운데 232명의 아동을 추출해 '읍면동 찾아가는 복지팀'과 '아동복지 담당자'가 방문조사를 추진했다.

그 결과, 76명이 긴급복지 등 공적지원을 지원받았으며 19명이 민간 후원연계를 지원받아 위기상황을 해소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사회보장 정보시스템에서 제공하는 단전, 단수 등 공공 빅데이터에 위기징후가 포착된 만 5세 미만 아동에 대해 선제적으로 조사를 실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을 통해 발굴된 대상자는 2만 1910명이며 이중 공공‧민간 복지서비스를 연계한 대상자는 1만 2177명이다.

◆ 현대미포조선, 자립아동 100명에 30개월간 1억 5000만원 지원
 
한편, 현대미포조선도 울산지역 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사장 신현대)은 8일 울산지역 아동자립 지원을 위한 디딤씨앗통장 적립 후원금 1억 5000만원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울산지역본부에 전달한다.

후원금은 현대미포조선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1%를 모아 마련했며,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디딤씨앗통장' 개설 후 매월 저축을 하지 못하는 아동중 자립 준비가 필요한 100명의 아동에게 전달된다.

이번 후원은 현대미포조선이 디딤씨앗통장 적립금을 지원하는 형식으로 올해 9월부터 2024년 2월까지 취약계층 아동 100명에게 매월 1인당 5만원(총 1억 5000만원)이 지원된다.

후원기간 동안 해당 아동의 통장에는 울산시 매칭 지원금까지 포함해 모두 300만 원이 적립될 예정이다.

'디딤씨앗통장'은 취약계층 아동이 만 18세가 될 때까지 일정 금액을 저축하면 시나 정부가 월 5만원 이내에서 1대1 매칭 적립해 주는 사업이다.

적립금은 대상 아동이 만 18세가 되면 학자금, 취업준비, 주거마련 등 사회진출을 위한 초기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어 아동들의 자립에 디딤돌이 된다.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사장은 "급여 1%를 모은 임직원들의 작은 정성들이 다양한 활동을 통해 희망의 밀알이 되고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며 "이번 디딤씨앗통장 후원 사업을 통해 소외된 지역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해 더 밝은 미래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현대미포조선도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