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李-金, 尹 배제 공감대”…이준석 “음모론 말고 경험 보여달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06 15:54
주호영 “낙인찍는 것 섣부르다 삼신할매가 따로 있는 게 아냐”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오른쪽 부터), 이준석, 주호영 후보가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스튜디오에서 열린 100분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6일 “검사가 바로 대통령이 된 경우는 없다”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을 지적, “김 전 위원장과 이준석 후보가 ‘위험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나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김 전 위원장과 이 후보의 발언을 종합했을 때 매우 우려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된다. 아시다시피 이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을 꼭 모셔오겠다고 공언했다”며 이렇게 적었다.

나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대선후보군에서 배제했다”며 “이과 관련, 이 후보는 ‘비단 주머니 3개’ 발언에 이어 ‘윤 전 총장 장모 건이 형사적으로 문제 됐을 때 덮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하며 윤 전 총장 의혹을 기정사실로 하는 것처럼 말했다. 일종의 ‘방어적 디스’다”고 했다.

나 후보는 “이래선 필패다. 분열은 정권교체 폭망의 지름길이다”면서 “윤 전 총장뿐 아니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야권 대선주자 그 누구든 모두에게 동등한 기회를 주고 다 함께 같은 경선을 뛰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그러자 “여의도 언저리에서 ‘받은 글’이라고 카카오톡으로 소위 ‘찌라시’가 돌고 나면 우연의 일치인지 나 후보가 비슷한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려서 음모론을 제기한다”며 “둘 중 하나라고 느껴질 수밖에 없다. ‘받은 글’을 보고 정치를 하고 계신 것이거나 ‘받은 글’을 꾸준히 만들어서 돌리고 계시거나. 이런 거 말고 경험과 경륜을 빨리 선보여 달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어 당원명부 유출 의혹을 제기했다. 이 후보는 “당원명부가 통째로 특정 캠프에 의해 유출되어 이준석 비방 문자를 보내는데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이 나타났다”며 “당원명부는 선거기간 중 후보 캠프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저희는 단 하나의 문자도 아직 보내지 않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캠프가 아닌 개인이 이런 상대 후보 비방 문자를 당원명부로 보낸 게 사실이라면 30만 당원의 개인정보를 유출시킨 후보는 확인되는 즉시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했다. 이어 “이게 경험과 경륜이냐”고 물었다.

주호영 후보는 “사사로운 개인감정, 과거의 악연으로 인해 지금 대한민국 회생의 ‘별의 순간’인 정권교체를 놓쳐서는 안 된다”며 “대선 후보군에 대해 가뜩이나 인재풀이 부족한 마당에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되고 벌써부터 잣대를 들이대고 낙인찍는 것은 섣부르다”고 했다.

주 후보는 “민주당이 정권연장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정치공작까지도 서슴지 않을 저의를 공공연히 드러내는 마당에 범야권 대선후보들은 누구라도 최대한 보호해야지, 낙인찍는 것은 적전분열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선택은 국민들이 하는 것이다. 삼신할매가 따로 있지 않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