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통상장관들 "코로나 백신 수출 제한 최소화"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6-06 10:47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상장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수출 제한을 자제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일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으로 열린 APEC 통상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공동성명이 채택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오는 11월에 열릴 APEC 정상회의의 성과를 사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장관급 회의로, 올해 APEC 의장국인 뉴질랜드 주재로 진행됐다.

APEC 통상장관들은 공동성명에서 코로나 대응을 위해 백신 등에 대한 불필요한 수출 제한을 자제하는 한편, 백신 공급을 위한 운송·통관 등 서비스 분야에서의 협력, 국경 간 안전한 여행 재개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다자무역체제를 지지한다는 뜻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유 본부장은 회의에서 백신 원료에 대한 원활한 수입과 수출제한 조치 자제를 강조하고, 운송·물류 서비스 지원 등을 통해 공급망 병목현상을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유 본부장은 "우리나라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역량을 활용해 아·태지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백신 공급 확대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또 "보건과 환경 등 신통상 분야에서 논의의 진전이 필요하다"며 "환경 상품·서비스 자유화에서 APEC의 선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