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조국을 위한 희생자, 분노하지 않는 나라 만들겠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05 20:37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찾아 참배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호국영령 무명용사비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윤 전 총장 측 제공]


범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적었다.

윤 전 총장은 충혼탑 지하 무명용사비와 위패봉안실에 헌화했고, 일반 묘역에서 월남전과 대간첩 작전 전사자 유족을 만나 위로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지난 1월 4일 검찰총장 신분으로 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사진=윤 전 총장 측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