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 여름철 태풍·장마 대비 안전점검…4일 모의훈련 실시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6-04 11:15
팔당댐 방류 단계별 시나리오...한강공원 침수 대응 훈련

[사진=녹지자재 보관소(분리이동). 서울시 제공]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여름철 태풍·호우 등 풍수해 대응 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한강공원 전역에서 모의훈련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한강공원은 지난해 최장 기간의 장마(54일)로 12일 간(8월2~13일) 뚝섬, 여의도, 난지한강공원 등 일부 고지대를 제외한 전체 11개 공원이 침수됐다.

올해 모의훈련은 집중호우로 팔당댐에서 초당 3000톤에서 최대 2만톤까지 방류하는 단계별 시나리오에 따라 한강공원 침수 상황을 가정해 진행된다.

팔당댐 방류량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발령→한강공원 출입통제→시설물 대피→육갑문 폐쇄→펄(뻘) 제거→공원 개방 순으로 훈련을 실시하며, 한강재난안전대책본부 및 전체 11개 한강공원 안내센터 직원과 영등포구청, 펄 제거 업체 등이 참여한다.

특히, 영등포구청의 협조를 통한 여의도 나들목 육갑문 개폐와, 중장비(로더․물차)와 인력을 동원한 펄(뻘) 제거 작업 등 실제 상황에 준하는 수준으로 훈련이 진행된다.

박상보 한강사업본부 시설부장은 "안전한 한강공원 이용을 위해 매년 풍수해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훈련 및 유관기관과의 협업 체계 구축을 통해 풍수해 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하고 안전하게 공원 이용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