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소형 아파트값 10억 '바짝'…경기도는 5억 돌파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6-03 10:52

서울 남산에서 내려다 본 아파트 단지. [사진=연합뉴스]

최근 2년간 집값이 급등하면서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이 평균 10억원에 바짝 다가섰다. 경기도의 중소형 아파트값도 2년 사이 1억5000만원 넘게 오르면서 5억원을 넘어섰다.

3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5월 서울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9억9585만원을 기록했다. 2년 전보다 3억84만원 오른 수치다.

이 조사에서 중소형 아파트는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를 말한다. 대부분 방 3개를 갖추고 있어 신혼부부부터 3∼4인 가구까지 선호하는 인기 면적이다.

최근 2년간 중소형 아파트값은 상승률(43.4%) 기준으로 모든 면적 중 가장 크게 뛰었다. 소형(42.0%), 중형(39.3%), 중대형(37.4%), 대형(25.0%)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강남권(한강 이남 11개구)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맷값이 11억5728만원, 강북권(한강 이북 14개구)은 8억6642만원으로 조사됐다.

경기도의 중소형 평균 아파트값은 5억521만원으로 전달(4억9628만원)보다 893만원 오르며 처음 5억원을 돌파했다. 최근 1년간 1억2410만원, 2년간 1억5834만원 올라 상승률은 각각 32.6%, 45.6%에 달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고소득·전문직 맞벌이 부부가 감당하기에도 버거운 수준으로 서울 집값이 치솟고 있고, 서울과 인접한 수도권 집값도 따라 오르며 중산층·서민의 내 집 마련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정부가 신혼부부 특공 등 다양한 보완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정책 사각지대가 없는지 점검하고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