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이야기] 선박 작명① 꿈과 소망, 그리움을 실었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04 06:00
선박의 이름은 단순히 그 배를 지칭위한 수단이 아니다. 선주들의 소망이나 안전을 기원하는 이름이 주로 쓰이며 배 이름을 통해 누군가를 추억하거나 때로는 홍보수단으로 사용된다. 최근 국내조선사들의 수주랠리와 해운사들의 호실적을 보면서 거대 선박의 이름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배의 이름은 조선사가 아닌 선주가 짓는다. 그리스 해운인 CMM사는 지난 2015년부터 2016년까지 현대중공업으로부터 LPG(액화천연가스)운반선 6척을 인도받았는데, 이들 선박은 '포세이돈(Poseidon)호', '아폴로(Apollo)호' 등 그리스 신화 나오는 신들로 명명됐다.

그리스 올림픽쉬핑(Olympic Shipping)사도 달의 여신인 루나(Luna)에게 환한 밤하늘을 내어달라며 원유운반선의 이름을 '루나호'로 명명했다.

노르웨이 오로라(Aurora) LPG사는 북유럽 신의 이름을 선호한다. 2016년 건조된 LPG운반선들의 이름은 빛의 신 '발드르(Balder)호', 바람과 바다의 신 '뇨르드(Njord)호', 약속의 신 '바르(Var)호'라는 이름을 받았다.

오로라 사는 선박에 에리즈(Aries, 양자리), 리브라(Libra, 천칭자리), 오리온(Orion) 등의 별자리 이름을 붙이기로 유명하다. 별자리를 통해 자신들이 바이킹의 후예임을 알리는 것이다.

해운사들은 항구 등 지역이름을 선호한다. 장기간 항해로 인한 향수를 고향이나 목적지의 이름을 가진 배 이름으로 달래는 것이다.

선 엔터프라이즈(Sun Enterprises)사 조지 리바노스(George Livanos) 회장은 지난 2016년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한 유조선에 '키오스(Khios)호'란 이름을 붙였습니다. 키오스는 그리스 동부 섬이자 리바노스 회장의 고향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1월 28일 오만의 OSC사에 인도한 30만톤(t)급 원유운반선 '달쿳(DHALKUT)호'는 오만의 주요 도시이름을 땄다. 비슷한 시기 삼성중공업이 AET사에 인도한 셔틀탱커선 '이글필라(EAGLE PILAR)호'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주에 있는 도시명이다.

꽃, 보석 등의 이름도 종종 볼 수 있다. 현대중공업이 지난 2016년 말레이시아 MISC사에 인도한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은 동백꽃을 의미하는 '카멜리아(Camellia)호'로 명명됐다.

싱가포르 BW 마리타임(Maritime)사는 지난 2014년과 2015년 잇달아 건조된 LNG운반선 2척을 각각 '반다(Vanda)호', '리아라(Leeara)호'라 이름지었는데, 이는 싱가포르 국화인 양란(洋蘭)을 의미한다.

삼성중공업이 지난 4월 시노코르(Sinokor)사에 인도한 원유운반선은 '퍼시픽 에메랄드(Pacific Emerald)'라는 보석의 이름을 받았다.

사랑하는 사람이나 그리운 사람을 기리는 사연을 가진 이름도 있다. 멕시코 그루포 톰자(Grupo Tomza)사의 토마스 사라고사(Tomas Zaragoza) 회장은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총 3척의 LPG운반선을 인도 받았는데 여기에는 세상을 떠난 아들 알버트(Albert)군의 이름이 달렸다.

필리핀 차코스(Tsakos)사도 고인이 된 딸을 그리워하며 2016년 LNG운반선의 이름을 '마리아(Maria)호'라 지었다.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3월 싱가포르 BW사에 인도한 LNG운반선은 ‘레스메스(LESMES)호’로 세상을 뜬 전 사장의 이름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배의 이름에는 선주의 소망과 마음이 담긴다"며 "조선사는 그들의 꿈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