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출마 최문순 "기업, 지방으로 이전하면 법인세 인하·상속세 면제"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6-03 16:33
최문순 강원도지사 출마 공식화 "빈부격차 문제 해결하겠다" "경선연기 두고 토론하자" 완판남(완전 판을 바꾸는 남자) 자평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차기 대통령선거 출마를 공식화하고 “누구도 해결하지 못한 빈부격차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서는 기업들에게 파격적인 혜택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지사는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제가 속해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참패했다. 국민들이 우리당에 분노하셨기 때문”이라며 “불공정‧불평등‧빈부격차를 없애고 청년들이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란 임무를 주셨음에도 완수해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지사 직을 수행하면서 이 문제가 왜 이렇게 해결되지 않는가를 고민했다”며 “그 결론은 신자유주의였다. 나라 전체가 돈과 권력이 집중되는 구조로 돼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최 지사는 “신자유주의는 거대한 사기극”이라며 “승자 독식과 이익 독점, 시장 만능, 복지 축소, 고용 축소, 비정규직의 확대, 외주화가 나라를 휩쓸었다. 20년 넘는 시간 동안 이런 구조가 단단히 고착화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이 생겼다. 세대별로는 청년들, 공간별로는 지방, 고용 형태별로는 실업자‧비정규직들”이라며 “중소기업들, 소상공인들도 마찬가지로 어렵다. 페미니즘 논쟁과 혐오 현상과 같은 예전에 보지 못했던 사회 현상들도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지사는 “누구도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빈부격차를 내가 해결하겠다”며 “내 대표 공약은 고용국가다. 고용문제를 해결해 빈부격차를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년들이 돈 때문에 삶의 희망을 포기하게 해서는 안되고, 소멸위기에 내몰린 지방은 살려야 한다. 기업 본사를 지역으로 이전하면 법인세와 상속세를 깎아주고, 지역대학은 등록금을 내지 않도록 하는 등의 파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최 지사는 남북 관계를 규정하는 새 정책으로 ‘형제 정책’을 중심으로 한 평화국가 만들기, 디지털국가로의 발전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또 최 지사는 당내 경선연기론에 언급하며 “7‧8월이면 한창 휴가철이라 지난 전당대회처럼 열기가 달아오르지 않을 수 있다. 다이내믹한 경선을 위해 이 문제를 갖고 후보들 간 토론을 해야 한다”며 “대선기획단이 만들어지면 공식으로 제안하겠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