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문재인 정권, 검수완박 넘어 검수완살 자행”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01 11:47
“검찰수사 완전 학살 자행”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일 “문재인 정권이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 박탈)을 넘어 검수완살, 검찰수사 완전 학살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상철 서울고검장, 오인서 수원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등 현직 고검장급 3명의 사의 표명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말이 좋아 사의 표명이지, 망신 주기 전에 알아서 물러나라는 전형적인 인사학살”이라며 “명백히 반헌법적이고 불법인 조직개편안으로 검찰 내부의 반대와 법조계 전체의 반발에 부딪힌 상황”이라고 했다.

김 권한대행은 “문재인 정권은 그렇게 하고도 불안해서 눈엣가시 같은 고검장들을 다 몰아내겠다고 노골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 강행을 겨냥, “거기에다 검찰총장마저 주머니 속 공깃돌처럼 권력자 마음대로 전화할 수 있는 사람으로 임명을 강행했다”며 “현 권력자들이 덮고 묻어야 할 죄가 얼마나 크고 무거운 것인지 충분히 짐작된다”고 했다.

오 고검장은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배 연수원장은 '조국 사건'을 총괄 지휘했던 인물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