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41세 미만 대상 얀센 백신 접종 중단

윤지은 기자입력 : 2021-05-26 22:12

[사진=연합뉴스]



벨기에 정부가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부문 계열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일시 중단키로 했다. 

26일 외신에 따르면 벨기에 정부는 이날 41세 미만을 대상으로 한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최근 벨기에에서 얀센의 백신을 맞은 한 40세 미만 여성이 혈전과 혈소판 감소로 입원 후 사망한 데 따른 것이다. 사망한 여성은 벨기에의 공식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 아닌 외국 고용인을 통해 백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벨기에 정부는 유럽의약품청(EMA)의 추가적 분석이 나올 때까지 중단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벨기에 정부는 이번 사례 관련 EMA에 추가적 의견을 요청했다. EMA는 지난 4월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은 얀센 백신의 매우 드문 부작용 사례라고 진단했다. 또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더 크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