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중 관계 잡음 지속...정의용 "양안 관계 특수성 이해"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5-25 17:37
"중국 내부 문제 언급 계속 자제해와" "북한 문제, 우리 정부도 직접 당사자" 외교부, 中 반발에 "특정국 겨냥 아냐"

정의용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이 25일 외교부에서 대통령 방미 성과를 발표하기 위해 회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문제에 관해서는 국제사회에서 여러 가지 논의가 있는 게 사실이지만 한·중 간 특수관계에 비춰 우리 정부는 중국 내부 문제에 대한 구체적 언급을 계속 자제해 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5일 문재인 대통령 방미 성과 온라인 브리핑에 참석, 한·미 정상회담 이후 나온 양국 공동성명에 중국 인권 문제가 거론되지 않은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우리 정부 입장이 공동성명에도 그대로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우리 정부는 양안 관계의 특수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이런 우리 정부의 입장은 변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중요하다는 매우 원론적이고 원칙적인 내용만 공동성명에 포함시킨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영내 평화 안정은 영내 구성원 모두의 공통적인 희망사항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한·미 공동성명에 북한 인권문제가 언급된 데 대해서는 "북한 문제는 우리 정부도 직접 당사자이기 때문에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평가라기보다 북한 내 인권 상황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노력한다는 긍정적인 내용의 문안을 포함한 것"이라고 답했다.

더불어 공동성명에 '북한 비핵화'가 아닌 '한반도 비핵화'란 표현이 명시된 데 대해 "바이든 신행정부 출범 이후 초기에 북한의 비핵화, 한반도의 비핵화를 혼용하는 경향이 있었으나 이번 회담 계기로 양측의 불필요한 오해를 살만한 용어를 통일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북한이 말하는 한반도 비핵지대화와 우리 정부가 말하는 한반도의 비핵화는 큰 차이 없다고 본다"면서 "앞으로 미국의 새 대북정책 관련해 미국과 북한 간 대화가 조기에 이뤄질 것으로 저희는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언제,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지에 대해 우리 정부가 예단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역시 "공동성명에 대한 많은 내용들은 특정국의 특정 현안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외교부가 전날 내놓은 반응과 관련해 한국 정부 입장을 묻는 말에 "(한·미 공동성명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추구하는 보편타당한 원칙적인 가치들에 대해 명시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 '대만' 문제가 언급된 것과 관련, "대만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이라며 "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최 대변인은 "대만 문제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입장은 기본적으로 변함이 없다"며 "우리는 기본적으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존중한다는 기본 원칙 하에 관련 정책을 시행해 나가고 있다"고 답했다.

외교부 당국자 또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지켜야 한다는 것은 왕이(王毅) 부장을 포함해 여러 중국 인사가 학술회의에서 여러 차례 사용했던 표현으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왕이 부장은 지난달 리처드 하스 미 외교협회(CFR) 회장과의 화상 대담을 하며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하고 대만 독립에 반대하며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보호하는 것은 미국의 전략적 이익에도 부합한다"고 언급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