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일렉트릭이 아세안 주요 국가와 스마트팩토리 기술 협력에 나선다.

구자균 LS 일렉트릭 회장은 25일 아세안 국가 주한대사 10명으로 구성된 ‘아세안 커미티 인 서울(ACS)’ 회원들을 자사 청주사업장에 초대해 G동 스마트 팩토리 생산라인을 소개했다.

구 회장은 롬마니 카나누락 주한 태국 대사,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 응우옌부뚱 주한 베트남 대사 등 ACS 소속 주요 국가들 대사들을 청주사업장에서 맞이했다.

이들은 스마트 팩토리 현장을 둘러보고, 향후 아세안 지역에 대한 사업적, 기술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LS일렉트릭 청주사업장 G동은 부품부터 자사 주력인 저압 전력기기의 조립, 시험, 포장 등 전 라인에 걸쳐 자동화 시스템이 구축돼 있어 국내 최고 수준의 스마트 공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LS일렉트릭은 2011년부터 4년간 200억원 이상을 투자하며, 일찌감치 스마트 공장을 구축하고 비즈니스 모델로 개발해왔다.

구 회장은 “(스마트팩토리 구축 이후) 설비 대기 시간이 절반으로 줄고, 생산성은 60% 이상 획기적으로 개선됐다”며 “에너지 사용량 역시 60% 이상 줄었고 불량률도 백만 개당 7개 수준으로 급감하면서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둔 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ICT와 자동화 기술의 융합을 통해 다품종 대량 생산은 물론 맞춤형, 소량 다품종 생산도 가능한 이른바 시스템의 변혁이 구현되는 스마트팩토리 기술이 글로벌 시장의 동반자인 아세안 국가들에게도 널리 전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술 개발은 물론 사업화 측면에서도 협력해 각국을 대표하는 등대 공장으로 육성하는 데 LS일렉트릭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CS는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10개국 주한대사가 주요 회원으로 있다. 앞서 지난 22일 LS그룹 초청으로 LS용산타워에서 LS와 아세안 국가 간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왼쪽 첫째)이 25일 청주 사업장에서 주한 아세안 대사들에게 LS일렉트릭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LS일렉트릭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