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가안보 핵심인 항공우주 분야 개척해야...적극 지원하겠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5-24 18:25
"우주 로켓개발 등 기술력 확보해야"

24일 KAI에 방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사진=정세균 캠프 제공]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한국 항공우주산업의 핵심기지인 KAI를 방문해 기업 관계자를 격려하고 회사 현안과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코로나로 인해 글로벌 차원의 항공 수요가 급감하고 방위비 예산도 축소되면서 많은 고충이 있다"면서도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미사일협정이 종료돼 우주로켓개발 등 항공우주분야 기술력 확보에 문이 열렸다"고 했다. 이어 "미래 먹거리이자 국가안보의 핵심인 항공우주 분야를 개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KAI가 확고한 미래비전을 바탕으로 흔들림 없이 앞으로 나아가길 기대한다"며 "우리 당과 정부도 항공우주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KAI 방문에는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함께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