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 협력, 전 세계 경제위기 극복의 중요한 발걸음 될 것”
한국무역협회가 한국과 미국이 첨단 제조 분야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한 것을 두고 ‘값진 성과’라고 평가했다.

무역협회는 23일 논평을 통해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등 첨단 제조 분야의 공급망 구축을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한 데에 크게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최근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세계 공급망 위기를 겪는 상황에서 매우 값진 성과”라며 “이를 계기로 한미 양국이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전환 시대를 주도할 수 있는 제1의 경제 협력 파트너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무역협회는 또 “백신 협력, 한반도 평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조 강화 등은 한국과 미국이 경제협력 관계를 넘어 세계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한 주도적 주체임을 다시 한번 확인한 것”이라며 “미국의 선진 기술과 한국의 제조역량을 바탕으로 한 양국의 백신 동맹은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중요한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 시장에서의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수 있기를 희망하며 이를 경제적 성과로 현실화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삼성동 한국무엽협회 사옥 트레이드타워 전경. [사진=석유선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