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달·내달 등 2회에 걸쳐 전국 영업 사원에게 지급 예정
쉐보레가 순수 전기차 볼트EV를 활용해 법인 고객 확대에 나선다.

쉐보레는 롯데푸드에 총 380여 대의 볼트EV를 업무용 차량으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번달과 다음달, 두 차례에 걸쳐 전국의 롯데푸드 영업 사원에게 지급된다. 

롯데푸드는 업무용 전기차 충전을 위해 롯데푸드 본사와 전국 11개 지점에 충전기 90대도 설치했다. 

이석원 롯데푸드 영업전략부문장(상무)은 “우리 회사 영업사원들은 1인당 연평균 2만㎞ 이상 운행하고 있다”며 “친환경성, 1회 충전 주행 거리, 에너지 효율성, 충전 속도, 적재 능력 등 업무용 차량으로서 적합한 요소들을 두루 검토한 끝에 볼트EV를 채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볼트EV는 1회 충전 시 414㎞까지 주행할 수 있고 공인 복합 전비는 kWh(킬로와트시)당 5.4㎞다. 1시간 급속충전으로 전체 배터리의 최대 80%까지 충전된다.

이용태 한국지엠(GM) 국내영업본부 전무는 “볼트EV는 그간 일반인, 지자체, 중소기업 등의 친환경 업무용 차량으로 주목받아 왔다”며 “이번 대량 수주를 계기로 향후 개인 고객을 뛰어넘어 법인 고객 수요까지 폭넓게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쉐보레 순수 전기차 볼트EV. [사진=쉐보레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