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오는 26일 김오수 청문회 합의…법사위 배분 추후 논의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5-18 11:29
오는 21일 본회의 열고 민생 관련 법안도 처리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18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를 오는 26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국회에서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21일 국회 본회의를 소집, 부동산과 백신 등 쟁점이 없는 민생법안 처리를 하기로 했다. 청와대 특별감찰관 임명을 위한 국회 추천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기로 했다.

논란이 됐던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배분 문제는 다루지 않기로 했다. 민주당은 박광온 의원을 법사위원장으로 내정한 상탠데 이번 본회의에서는 법사위원장을 선출하지 않기로 했다. 상임위 배분 문제는 추후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 수석부대표는 “21일 본회의에선 법사위원장 관련 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시급히 처리해야 할 민생법안만 처리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추 수석부대표도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 배분 관련 논의는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고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 수석부대표는 김 후보자 청문회를 진행할 법사위원장 문제에 대해 “현재 윤호중 원내대표가 법사위원장”이라고 했다.

한편 한 수석부대표는 “27∼28일 본회의를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지만 합의하지 못했다”며 “(재산세 등)여러 수요가 상임위 논의 과정에 있기 때문에 또 열자고 요청할 것”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KED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