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네이버와 동대문시장 디지털·글로벌화 맞손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5-17 16:30
물류혁신·뉴딜 스타트업 지원...혁신 생태계 활성화 주도

[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은 네이버와 17일 서울 동대문 패션 시장의 디지털·글로벌화 지원 및 뉴딜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동대문의 전통물류를 첨단 풀필먼트(물류 일괄 대행서비스) 시스템으로 탈바꿈시키고, 디자인-제조-유통의 전 단계를 디지털화해 동대문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됐다. 동대문 시장은 중국 저가패션 침투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추정매출 규모가 2015년 30조원에서 2019년 15조원으로 급감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협약에서 양 기관은 동대문 시장의 재도약과 K-패션 글로벌 진출 및 디지털 산업대전환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뉴딜 분야 스타트업 공동투자 △네이버와 풀필먼트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는 스타트업 대상 산업은행의 투·융자 금융지원 △네이버 추천기업에 대한 KDB 넥스트라운드(NextRound) 참여 기회 제공 등의 협력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네이버는 동대문 패션 판매자가 물류에 대한 고민 없이 판매·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일본에서 서비스 예정인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글로벌 진출도 도울 계획이다.

한편 산업은행은 이커머스 시장의 급격한 성장에 발맞춰 전통 물류방식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시장참여자 간 시너지 제고를 위해 풀필먼트 스타트업 다수를 지원하는 풀링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이런 취지에서 산업은행은 협약체결에 앞서 네이버 투자기업인 브랜디에 1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산은은 "동대문 시장이 전통적인 유통망의 한계에서 벗어나 브랜디의 첨단 물류시스템과 네이버의 글로벌 플랫폼 토대 위에서 스마트 패션 클러스터로 진화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네이버와 지속 협력해 대한민국 물류혁신 및 뉴딜 분야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혁신 생태계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