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법 민사재판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5-17 13:27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민사 재판 업무를 담당하던 직원이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법은 민사소액1과 직원 1명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해당 법정을 폐쇄한 뒤 소독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난 11일 접촉한 지인이 일요일인 16일 확진되자 진단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이 직원은 지난 12일 재판까지 참석했다.

법원은 소액1과 업무는 민사소액2과에서 대신 처리하도록 했다. 재판 일정 변경 계획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