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에 코로나19 백신 지원을 제안한 중국 시 주석의 속내는?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5-17 07:32
시 주석, 최근 日에 코로나19 백신 제공 제의 SCMP ""미국과 밀착하는 일본과 관계 개선 의도" "베이징 동계올림픽 日 보이콧 막으려는 의도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신화통신·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도쿄 하계올림픽 출전 선수들에게 자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한 것은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정상적으로 개최하기 위한 포석이다.”

시 주석이 최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 전화를 걸어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에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제안한 것에 대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이 같이 해석했다.

중국 올림픽위원회는 지난 3월 12일 2020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IOC는 중국측 입장을 환영하면서도 중국 백신이 일본에서 사용되도록 승인되지 않았다며 제안을 거절했다.

그런데 시 주석이 직접 백신 공급을 재차 제안한 것은 중국이 일본과 경색된 관계를 풀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서구권 국가들이 불참하려는 움직임에 일본이 가세하지 않도록 막고자하는 전략으로 해석됐다. 최근 북미와 유럽 등에서는 신장 위구르 인권을 문제 삼아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불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국 싱크탱크 외교협회(CFR)의 황옌중 세계보건 선임연구원은 "최근 중일 갈등에도 중국은 도쿄올림픽을 지지했고 대규모 선수단을 파견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베이징동계올림픽이 정치 문제로 떠오르는 것에 대한 중국 당국의 우려를 보여준다"며 "미국과 유럽연합(EU)에 포위된 중국에 일본의 태도는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팡중잉 중국해양대학 교수도 "일본마저 베이징올림픽을 보이콧하면 중국에는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일본이 백신을 받아들이든 안 받아들이든 중국의 제안은 양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우호적인 제스처"라고 지적했다.

소우랍 굽타 미국 워싱턴 중미연구소 연구원은 "일본은 선진국 중에서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대한 보이콧에 지지를 표하지 않거나 실질적으로 중대한 반중 정책을 채택하지 않은 몇 안되는 나라"라며 "하계올림픽을 앞둔 일본의 딜레마이며, 중국은 이를 노려 일본이 베이징올림픽 불참 대열에 합류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실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이 도쿄올림픽에서 사용될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일본이 조 바이든 행정부와의 동맹에 기초한 다자간 동맹에 적극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