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여파 계속?…암호화폐 공포지수 상승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1-05-16 09:12
암호화폐 공포·탐욕지수가 지난 4월 이후 가장 비관적인 모습을 보였디. 공포지수는 높아지고 탐욕지수는 하락한 것이다. 이는 시장에 대한 비관적 전망이 우세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전기차 생산업체인 테슬라가 더이상 비트코인(BTC) 결제를 받지 않겠다고 한 것과 미국 규제당국의 바이낸스 조사, 비트코인 대규모 유입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바이낸스 거래소에 따르면 우리나라 시간으로 16일 오전 9시 기준으로 비트코인 가격은 4만 6787달러 수준으로 전일에 비해 6%가 넘는 하락세를 기록했다. 이더리움 역시 3만 6531 달러 대까지 하락하면서 10%가 넘는 급락을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시장에 비트코인 유통량이 늘면서 단기 약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통계학자 윌리 우는 테슬라 충격이후 회복세가 본격화하고 있으며, 암호화폐 분석가 윌리엄 클레멘테도 시장이 비트코인 대량 유입에도 비교적 잘 버텼다고 평가했다고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이더리움의 경우 지나 2주간 큰 폭으로 오른 것이 가격 조정을 불러온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바이낸스 코인 역시 상승세가 주춤했지만, 가격이 하락하면서 매수세가 유입돼 어느 정도 지지선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관련해 상승세를 보인 도지코인 역시 주간 거래량은 크게 늘었으나 약세를 보이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