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비리비리, 적자 또 늘어... 주가 4%대 급락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5-14 14:46
1분기 적자, 전년 동기 보다 4억 위안 늘어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사진=비리비리 공식 홈페이지 캡쳐]

중국 동영상 플랫폼 비리비리(Bilibili·嗶哩嗶哩)의 지난 1분기 적자가 또 늘었다. 매출이 급등했음에도 적자가 늘어나며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14일 중국증권망에 따르면 비리비리는 전날 실적보고서를 공개하고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8% 급증한 39억1000만 위안(약 685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광고 수입이 전년 동기 대비 234% 폭증한 7억1470만 위안을 기록했고, 전자상거래 부문 수입도 전년 동기 대비 230%나 늘어난 5억1920만 위안으로 나타났다.

월 평균 활성화 이용자(MAU) 수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0% 크게 늘어난 2억2330만명에 달하면서 매출이 올랐다는 평가다. 특히 이중 매월 유료 이용자가 전년 동기 대비 53%나 늘어났다.

그러나 적자폭이 또 다시 늘었다. 1분기 비리비리의 적자는 9억5000만 위안으로, 지난해 1분기 5억5900만 위안에 비해 크게 늘었다. 비리비리의 적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어 우려가 크다. 지난해 총 적자는 30억5400만 위안에 달했다.

비리비리는 유튜브처럼 사용자들이 동영상을 게시하고 공유하는 플랫폼이다. 게임 콘텐츠 등의 인기에 힘입어 빠른 속도로 성장해 현재는 중국 최대 규모로 성장했다. 특히 최근 몇 년 간은 중국 Z세대(1995~2005년 태어난 세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으며 폭발적인 성장을 거뒀다.

한편, 비리비리의 적자폭 확대 소식에 이날 홍콩거래소에서 비리비리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4.32% 급락한 720홍콩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