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가정의 달' 봉사로 함께 해요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5-15 06:00

한국수자원공사의 물사랑나눔단 빨래 봉사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전국 지사별 임직원 자원봉사 동아리인 ’물사랑나눔단‘을 통해 5월 한 달 동안 지역별 맞춤형 봉사활동에 나선다.

수자원공사 본사가 위치한 대전에서는 지난 3일부터 '가정의 달 맞이 어르신 건강밥상 만들기'를 시작으로 '어린이날 환경보호 그림 그리기', 저소득 노인계층 도시락 배달 등을 진행하고 있다. 대청댐지사는 사업장의 특색을 살려 댐 주변지역 마을의 노후된 외벽을 선정해 벽화 그리기 활동을 통해 주변 미관을 개선했다.

또한 대형 세탁기가 탑재된 특수차량을 활용해 경북 고령군과 경남 함안 및 거창군, 충북 단양과 보은군, 전남 순천시 등 농어촌지역의 홀몸 어르신이나 장애인 가구 등 취약계층을 직접 찾아가는 ’사랑샘터‘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사랑샘터는 수자원공사가 진행한 ‘물관리 혁신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에 선정된 최우수 과제를 진일보 시켜 2019년부터 시작한 서비스다. 지역의 복지기관 등과 연계해 세탁 봉사에 의료지원, 복지상담 등을 가미해 지역민의 어려움을 한 번에 해소할 수 있다.

이 밖에 수자원공사 서산권지사 직원들이 조직한 서산사랑회는 물 관련 노하우를 살려 충남 서산시 석남동, 운산면 등 취약계층 가구의 누수 탐사 및 누수 복구 수리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경북의 봉화권지사 직원들이 모인 봉화물사랑회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 있는 보건소 의료진과 봉사자에 식수용 병물 1000병을 지원하는 등 수자원공사의 업역과 직원들의 전문성을 활용한 활동을 각지에서 진행하고 있다.

수자원공사의 물사랑나눔단은 전국 지사별 132개 동아리를 기반으로 지난해 기준 연 2만시간 이상의 자원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또 공사 차원의 기부와 직원들의 자발적인 급여 나눔으로 연 13억원 규모의 나눔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가정의 달을 맞아 소외된 이웃의 어려움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하고 신뢰받는 공공기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