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첫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서 ”상의가 변화 구심점 돼야”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5-12 18:36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코로나19 이후 경제 발전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상의가 구심점이 돼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1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첫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회의에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 기존 회장단을 비롯해 지난 3월 새롭게 회장단에 합류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이 참석했다.

회장단은 코로나19 이후 경제의 지속발전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경제계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그 결과, 시대흐름에 맞는 기업의 새로운 역할을 찾고 경제·사회문제에 대한 해법을 논의하는 장(場)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최 회장은 “지금은 우리만의 입장이 아닌 국민과 정부, 그리고 국회 관점에서 문제를 재정의하고 해법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며 “경제현안 대응방식에도 새로운 접근방식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의가 구심점이 돼 조금씩 변화를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회장단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기술변화와 사회문제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발전의 새로운 모델과 사회문제 해법 찾는 일에 기업부문에서도 더 적극적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자”고 전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2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첫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