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외인·기관 쌍매도...3200선 내준 코스피

윤지은 기자입력 : 2021-05-12 15:55

[사진 = 아주경제 DB ]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를 이기지 못하고 3200선을 내줬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7.77포인트(1.49%) 내린 3161.66에 마감했다. 지수는 2.15포인트(0.07%) 내린 3207.28로 출발해 혼조세를 보이다 이내 하락세로 전환, 낙폭을 키웠다. 

개인은 홀로 2조9806억원어치를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조7031억원, 249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디지털리서치팀장은 "옵션 만기일을 앞두고 외국인 순매도, 선물 순매도가 확산되면서 낙폭이 커졌다"며 "대만과 일본 등 주변국 주식시장이 부진한 모습을 보인 점도 낙폭을 키웠다"고 분석했다.

간밤 뉴욕증시는 인플레이션 우려로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3.66포인트(1.36%) 하락한 3만4269.1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33포인트(0.87%) 내린 4152.1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43포인트(0.09%) 하락한 1만3389.43을 각각 기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LG화학(-5.27%), 셀트리온(-2.96%), SK하이닉스(-2.85%), NAVER(-1.72%), 삼성전자(-1.48%), 카카오(-1.31%), 삼성SDI(-1.25%), 삼성전자우(-0.81%) 등은 하락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4.77%), 현대차(0.44%) 등은 상승했다.

업종별로 하락한 업종은 건설업(-3.24%), 화학(-2.81%), 증권(-2.75%), 전기가스업(-2.42%), 종이목재(-2.29%), 금융업(-2.25%), 의료정밀(-1.99%) 등이다. 상승한 업종은 운수창고(1.33%), 의약품(0.44%), 운수장비(0.17%) 등이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41포인트(1.18%) 내린 967.10에 마감했다. 지수는 0.30포인트(0.03%) 오른 978.91로 출발했지만 상승세를 오래 이어가지 못하고 이내 하락 전환했다.

기관은 591억원, 외국인은 1688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235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펄어비스(-4.19%), 카카오게임즈(-3.96%), 셀트리온제약(-3.48%), 셀트리온헬스케어(-3.16%), SK머티리얼즈(-2.90%), CJ ENM(-2.81%), 스튜디오드래곤(-2.75%), 알테오젠(-2.63%), 에이치엘비(-2.43%), 에코프로비엠(-1.60%) 등이 하락했다.

업종별로 하락한 업종은 통신서비스(-2.52%), 건설(-2.52%), 운송(-2.33%), 통신방송서비스(-2.2%), 방송서비스(-2.11%), 유통(-2.03%), 화학(-1.94%) 등이다. 상승한 업종은 금융(2.01%), 음식료/담배(0.93%), 섬유/의류(0.35%) 등이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아직까진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테이퍼링 언급 시점이 도래하지 않았다는 판단"이라며 "시장은 단기 조정을 거친 후 다시 상승 흐름을 재개할 것"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