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 차세대 인터페이스 ‘CXL 기반 D램 기술’ 개발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5-11 11:00
인텔 플랫폼서 검증 완료...적기 상용화 계획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차세대 인터페이스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XL; Compute Express Link)’ 기반 D램 메모리 기술을 개발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빅데이터 등 데이터센터의 성능을 개선할 수 있는 대용량·고대역 D램 기술개발을 통해 차세대 반도체 기술리더십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인텔 플랫폼에서 CXL 기반 D램 메모리에 대한 검증을 마쳐 차세대 데이터센터가 요구하는 대용량 D램 솔루션의 기반 기술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CXL은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서 CPU와 함께 사용되는 가속기, 메모리, 저장장치 등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새롭게 제안된 인터페이스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AI·빅데이터 활용 증가로 인해 처리해야 하는 데이터가 늘어나고 있지만 현재 데이터센터, 서버 플랫폼에서 사용되는 기존의 DDR 인터페이스는 시스템에 탑재할 수 있는 D램 용량에 한계가 있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CXL 기반 D램은 이처럼 기존 컴퓨팅 시스템이 지녔던 메모리 용량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CXL D램은 기존 시스템의 메인 D램과 공존하면서 시스템의 메모리 용량을 테라바이트(TB)급까지 확장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EDSFF(Enterprise & Data Center SSD Form Factor) 폼팩터를 CXL D램에 적용했고 ‘메모리 맵핑’, ‘인터페이스 컨버팅’, ‘에러 관리’ 등도 지원하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대용량 메모리가 요구되는 차세대 컴퓨팅 시장에 맞춰 CXL 기반 메모리를 적기에 상용화할 계획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박철민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 상무는 “삼성전자의 CXL D램 기술은 차세대 컴퓨팅, 대용량 데이터센터, AI 등 미래 첨단분야에서 핵심 메모리 솔루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스마트 데이터센터가 요구하는 차세대 기술을 선도하고 CXL 생태계가 빠르게 확장될 수 있도록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9년 CXL 컨소시엄 발족 초기부터 참여해 글로벌 주요 데이터센터, 서버, 칩셋 업체들과 차세대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2019년 인텔이 발족한 CXL 컨소시엄은 중앙처리장치(CPU), 특수 용도 가속기 등의 성능 개선을 위한 개방형 인터커넥트 기술을 연구하는 컨소시엄이다.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공개한 CXL 기반 D램.[사진=삼성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소비자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