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매일우유와 협력해 멸균팩 100% 재활용 나선다

윤동 기자입력 : 2021-05-06 14:20
SK종합화학은 6일 매일유업, 테트라팩코리아, 주신통상 등과 멸균팩을 완전히 재활용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멸균팩은 우유 등 각종 음료를 담는 용기로 빛과 산소를 완벽히 차단해 상온에서 음료 유통·보관을 용이하게 한다. 종이와 복합소재로 구성된 멸균팩은 그동안 분리배출을 해도 종이 소재는 재활용되지만 플라스틱·알루미늄 복합 소재는 전부 소각되거나 매립됐다.

4개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멸균팩에서 플라스틱·알루미늄 복합소재를 뽑아내 재활용함으로써 폐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에서 멸균팩 최대 사용 기업인 매일유업은 멸균팩 수거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 복합소재로 만든 식음료 운반용 상자 도입을 검토한다.

세계 멸균팩 1위 제조사인 테트라팩은 멸균팩 선별·분리 재활용을 지원한다. 주신통상은 폐멸균팩에서 추출한 종이는 재활용하고 부산물인 복합소재를 모아 SK종합화학에 공급한다.

SK종합화학은 복합소재를 물류용 파렛트, 식음료 운반 상자 등의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4개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연간 3000톤(t) 규모의 복합소재가 재활용되고, 연간 1만9000t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는 나무 25만 그루를 심는 것과 맞먹는 규모다.

SK종합화학 관계자는 "업계의 공동 노력으로 국내 최초로 멸균팩을 완전히 재활용해 소각·매립에 따른 환경오염 우려를 줄일 수 있게 됐다"며 "협력을 강화해 멸균팩 재활용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멸균팩 재활용 소재.[사진=SK종합화학 제공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